동양화

77 [백련 지운영] 선생님 의 자제 [춘초 지성채] 화백님 의 산수화 작품

판 매 가
250000
상품상태
중고
배송정보
3일 ~ 5일
배송비
재고수
입금대기중

본 상품은 무통장 입급 이나 계좌이체 로 구매 하시면 됩니다.

주문수량
입금대기중

한국화 의 대가 이신 [춘초 지성채]  화백님 의 산수화 입니다.

기존의 화풍에 비하여  상당히 파격적인 화풍을 보여주고 있는 수작 중 하나이며,

작품 의 상태는 양호한 편 이나  액자는 오래되어 많이 낡은감 이 있습니다.

그림의 크기는 가로60cm  세로42cm  이고,   액자의 크기는 가로86cm  세로60cm 입니다.....^(^

 

본관은 충주(忠州), 호는 춘초(春草)이다.

그는 1899년 2월 서울 가회동에서 지운영(池雲英)의 장남으로 태어났으며, 계산(桂山)소학교와 오성(五星)중학교에서 신학문을 배웠다.

1917년서화미술회에 입학하면서 그림을 시작하였고, 1919년부터 조석진(趙錫晋)의 문하생으로 본격적인 화가의 길을 걷게 되면서 아버지로부터 한학과 서화에 대한 가르침을 받았다.

1923년 제2회 조선미술전람회 동양화부에 입선한 「미인침선(美人針線)」은 조선 황실에서 구입하였으며,

1925년 제4회 조선미술전람회에는 「삼산운경(杉山雲景)」, 1926년 제5회에는 「야인효행(野人曉行)」, 1927년 제6회에는 「무수옹(無愁翁)」, 1928년 제7회에는 「중춘산촌(仲春山村)」이 각각 입선하였다.

이들 작품에는 김은호(金殷鎬)에 의해 주도된 미인화풍과 이상범(李象範)이 개척한 실경산수화풍이 보이므로, 그는 처음에는 화단의 주요 경향을 따랐던 것으로 이해된다.

하지만 현전하는 그의 산수화에서 반복적으로 사용된 독특한 소미점(小米點)에서는 아버지 지운영의 영향이 간취된다.

또한 『조선일보』에서 1924년 11월부터 독자들의 투고 만화를 선정 소개하는 ‘철필사진’이란 고정란에 그의 만화 「쥐띠와 개띠의 대화」가 처음 당선된 것에서도 예술적 재능을 엿볼 수 있다.

1927년 1월 3일『동아일보』에 그의 토끼 그림이 실렸으며, 같은 해 열린 제7회 서화협회전에도 출품하였다.

일제의 식민탄압이 심해지자 붓을 내려놓고 이름을 이대창(李大昌)이라 바꾸어 독립운동에 참여하였다.

하지만 예술적 재능을 숨기지 못했던 듯 1935년 제14회와 1936년 제15회 서화협회전에 출품하였고, 1938년 제18회부터 1940년 제20회까지 조선미술전람회의 공예부에 3년 연속 입선하는 특이한 이력을 보이기도 하였다.

이 무렵 가회동에 경성칠공소(京城漆工所)를 개설해 동인들과 활동하였으며, 나전칠기 분야의 인간문화재였던 김봉룡(金奉龍)도 이 당시 동인이었다.

해방 직후인 1946년 11월 열린 제1회 조선미술가협회 전람회에 「정유원(庭遊園)」을 출품하였으며, 공주에서의 광산 개발 실패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1970년대 후반 다시 그림을 그리면서 1977년 3월신문회관에서 최초의 개인전을 가졌고,

음해에는 미도파백화점에서 팔순기념 초대전이 열렸다. 현전작품에는 「산수도」(서울역사박물관), 「추강어은도(秋江漁隱圖)」와 「화조도」(고려대학교박물관) 등이 있다.

 

 

 

                        -   배송 . 반품.  환불.  관련 안내  -

 

[1] [예당쇼핑몰] 에서 판매하고 있는 모든 미술품은 경매 와 개인간 직거래 나  작가 와 의 직거래를 통 하여 입고되기 때문에 시중가 대비 저렴한 면 이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작품 들 이 입고 되다보니  검증에 신중을 기하였음에도 예기치 못한 오류가 발생 할 수 도 있음을 감안 하셔야 하며,

     혹시 라도 작품 에 대한 문제(진.위)  가 있을 시 는  기간에 관계없이 즉시 환불 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런 사항에 대하여 고의성 이 없음을 양해 하시고, 민.형사 상 의 소 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내용에 동의 하시는 분 만 구매가 가능함 을 알려 드립니다.)

[2] [예당쇼핑몰] 의 물품 중 50만원 이하의 물품은 모두 부피와 무게 에 따라 최저3.500원   최고15.000원택배비 를 적용하여 택배 나 화물택배 로 보내 드립니다.

[3] 예당 쇼핑몰 의 물품 은 연1.000 건 이상의 포장 노하우 를 지닌 관리자에 의하여 튼튼한 포장으로 택배, 화물택배 등의 방법으로 배송이 되나

      택배기사 의 부주의  나 기타 이유로 파손이 되는 경우가 많으니 택배기사 로부터 물품을 전달받은 즉시

      물품의 파손 이나 이상 유.무 를 확인 하셔야 하며,(박스를 흔들어 보면 파손품은 소리가 남)

      택배기사 의 입회 하 에 확인 되지 않은 파손 은  인정이 되지 않습니다. (간혹 구매자 가 파손을 시키고  판매자 나 택배사 에 책임을 전가하는 경우가 있음)

[4] 해당 물품 에 대하여 판매자가 최대한 상세하게 내용을 기재하고 있으나 설명이 부족한 경우가 있을 수 도 있으며,

      설명이 부족한 부분은 상세 사진으로 대신하고 있으니  사진을 자세히 살펴 보시고 구매 에 임하시길 당부 드립니다.

[5] 구매하신  물품은  객관적으로나 사회통념상 인정될 수 있는 큰 하자 외에 아주  미세한 흠 을 이유로 하거나 

      단순변심 으로 보이는 반품이나 환불은 불가 하오니 이 점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6] 도서산간 지역은 기본 택배비 외 에  항공료 와 선박료 등 의 추가비용이 발생합니다.

 

 

상품 문의
No Subject Name Date State
등록된 게시글이 없습니다.